BLOG

More safely and conveniently, We leading the way in city surveillance.

[NEWS] CCTV 48대를 단 1명이 모니터링

원문보기


CCTV 대수는 폭증했는데 통합관제센터 인원 그대로 범죄·재난 등 눈뜨고 당해


창원선 1명이 366대 담당 2일 터널 폭발사고도 놓쳐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운용하는 CCTV가 급증하고 있지만, 이를 관리하는 모니터 요원이 턱없이 부족해 긴급 재난 상황이나 주민 안전 등 위기 상황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부 지자체의 경우 한 명의 모니터 요원이 CCTV 400대 이상을 관리하는 곳도 있다.


28일 경남 창원시에 따르면 방범, 불법 주정차 단속, 재난·산불 감시, 교차로 상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시내에 설치된 CCTV는 모두 4392대다. 이를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49명의 모니터 요원이 4교대로 관제하고 있다. 평균 1명이 366대를 관제하는 것이다. 2013년 센터 개소 때 모니터 요원 48명이 2268대(1인당 189대)를 관제한 것에 비해 1인당 177대가 늘었다.


이렇다 보니 창원시 CCTV통합관제센터가 주요 재난 상황을 놓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지난 2일 창원시 성산구 창원터널 인근 화물차 폭발사고의 경우, 창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센터로부터 사고 상황 연락을 받지 못했다. 대책본부는 소방차 출동 상황을 통보받고서야 사고 1시간 20분 뒤 ‘창원터널 입구 양방향 통제 중’이라는 긴급재난문자(CBS)를 발송했다. 지난 9월 22일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에서 대형 상수도 송수관이 파손돼 6차로 사거리가 온통 물바다가 돼 교통대란이 발생했을 때도 마찬가지다. 대책본부는 센터로부터 상황 통보를 받지 못하고 수도시설과로부터 연락을 받아 사고 발생 1시간 뒤쯤 단수 안내 조치 등 CBS를 발송해야 했다.


김해365안전센터는 2014년 개소 때 CCTV 997대를 36명이 6조로 나눠 관제(1인당 166대)했다. 하지만 4년이 지난 현재 전체 관제 카메라가 2629대로 늘어 1인당 모니터링하는 카메라가 무려 438대로 폭증했다. 이에 따라 안전센터는 모니터 역부족으로 인적이 드물거나 교통·주정차단속 카메라 등 1000여 대(40%)를 모니터링에서 배제하고 있다. 진주 CCTV통합관제센터도 관제 CCTV가 2014년 1170대에서 현재 2058대로 늘었다. 하지만 관제 인원(28명)은 창원과 김해처럼 변동이 없어 1인당 관제 CCTV가 167대에서 294대로 늘어난 상황이다.


도시 곳곳에 고화질 CCTV 설치가 폭증하다 보니 관제센터의 저장 영상(30일치)에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창원서부경찰서 관계자는 “교통상황 영상을 관제센터에서 받아 사고 규명 등에 활용하고 있는데 영상이 끊어지고 번호판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아 사고 당사자들의 쌍방 주장을 규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심희섭 한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단순하게 관제센터의 CCTV 숫자만 늘려서는 안 된다”며 “관제 인원수를 늘리든지, 폭력 행위나 화재·재난 감지 센서를 카메라에 장착해 모니터 요원이 바로 상황을 파악할 수 있게 장비를 업그레이드해야 관제센터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창원 = 박영수 기자 buntle@munhwa.com

| 대구 |  대구광역시 동구 이노밸리로 36길 14, S타워 202-203호

| 서울 |  경기도 광명시 새빛공원로 67, 자이타워 B동 1407호

| 경북 |  경상북도 안동시 대안로 2-1, 2층

T. 053-270-9888

F. 053-252-9885

© 2020 by NETRO All Right Reserved.